최근 게시물

“남자라면 이제 ‘바버숍’으로 가야죠” :: 이뉴스코리아

“남자라면 이제 ‘바버숍’으로 가야죠” :: 이뉴스코리아

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이발소는 50대 이상의 어르신들이 이용하는 허름한 곳을 연상하게 되지만 현 시대의 이발소는 다르다. 말끔하게 다려진 하얀 셔츠를 차려입고 팔에 문신을 한 남성미가 물씬 풍기는 이발사, 즉 바버(Barber)들이 이끄는 영국 전통의 바버숍을 국내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날이 머지않았다.

“해외에선 존경받는 직업, 그 정통성이 부러웠죠”

그 가운데 “남자라면 미용실이 아닌 이발소에서 머리 해야죠”라고 강조하는 한 사람이 있다. 바로 서울이용학원 진민준 원장.

그는 19살에 단돈 15만원을 들고 서울로 상경했다. 10여 년간 이발소를 운영하신 큰아버지의 영향을 많이 받았기 때문일까. 지금으로부터 4년 전 그는 미용을 배우기 위해 일본으로 향했고, 그곳에서 ‘이용사’라는 직업에 대한 적지 않은 충격을 받았다고.

그 이유인 즉슨 “일본은 미용사 자격증이 없으면 가위를 살 수 없을 정도로 이용사라는 개념 자체가 매우 귀하다”는 진 원장은 그러한 정통성이 매우 부러웠던 것.

덧붙여 그는 “해외에서는 이용사가 존경받는 직업임에도 불구하고 국내에서만 유독 인식이 별로 좋지 않아요. 하지만 이용사의 시장성을 발견했다”며 미용 프랜차이즈보다는 이용에 도전해보기로 선택했다고 전했다.

▲서울이용학원 진민준 원장

‘남자들의 문화 공간’으로 ··· 당구대, 와인바 등

그가 꼽는 바버숍의 장점은 세 가지이다. 바로 편안함과 경제적인 가격, 마지막으로 신사대접을 받는다는 남자들만의 공간이다.

그렇다면 진 원장이 생각하는 국내의 바버숍은 어떤 모습일까?

‘바버숍=문화 공간’이라는 그림을 그리고 있는 그는 “단순히 용모 단정을 하기 위해 오는 곳이 아니라 ‘바버숍’이라는 문화 속에 다양한 콘텐츠를 담는 것이다. 포르노 잡지, 당구대, 미니 와인바 등 남자들의 다양한 문화를 예로 들 수 있다. 더불어 손님들끼리 담소를 나누며 친목 도모도 할 수 있는 것이다”라고 설명했다.

그가 이끄는 ‘존슨 이발소’ 올해 3곳 오픈 계획

앞으로 진 원장은 서울남부에서 가장 높은 수강률을 자랑하고 있는 ‘서울이용학원’외에도 직접 바버숍을 개원할 계획이다. 상호명은 그의 영어 이름 ‘존슨’에서 본뜬 ‘존슨 이발소’를 올해 홍대와 대학로, 강남 3곳에 문을 열 예정이라고.

“바버숍 문화를 널리 알리고 싶다”는 그의 바람처럼 지금은 이발소의 개념자체가 달라지고 있다.

“새로운 이발소를 만들기보다는 구식 이발소를 점차 정통 유럽식의 바버숍으로 탈바꿈할 계획이다”라는 그의 목표처럼 이용사들에게 활력을 불어넣어 줄 긍정적인 미래를 기대해본다.

ADRESS

서울이용학원

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동5가

18번지 영신상가 2층

​서울강남이용학원

서울 송파구 백제고분로7길 32-29 3층

ACADEMY

서울이용학원

사업자등록 107-91-61456

서울남부교육청 학원운영설립허가 

서울강남이용학원

사업자등록 429-93-01240

서울강동송파교육지원청

​학원운영설립허가

​대표 진민준

© 2014 by ibalso.com Proudly created with Seoul Barber Academy

서울이용학원

TEL / FAX

02 - 2637 - 9555 TEL

02 - 2637 - 9556 FAX

서울강남이용학원

02 - 422 - 5828 TEL

02 - 423 - 5828 FAX

barberking@naver.com